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매번 비공개냐"···바른미래, 의총 시작하자마자 설전

김수민=“오늘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하겠습니다. 언론인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지상욱=“잠깐만, 왜 매번 비공개로 해야됩니까? 역사적인 법안 통과시키자고 모인 의총에서 비공개로 진행하는 거 비민주적입니다. 의원들 의사를 물으세요.”
 
김관영=“오늘 회의는 비공개로 하겠습니다. 공개할지 비공개할지까지 표결하는 건 적절치 않습니다.”
 
지상욱=“하나만 여쭙겠습니다. 오늘 과반수 표결을 유도하려고 하는 겁니까?”
 
김관영=“공식 발언 시간에 발언권 얻고 말하세요.”
 
유의동=“아니 뭘하겠다고 모인 겁니까! 여러분들은 할 말 다 하면서!”
 
김관영=(언성을 높이며)“개인적인 발언 좀 그만하세요! 발언권을 얻고 하세요!”
 
 
23일 오전 10시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 지정 당론을 결정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선 시작부터 언론 공개 여부를 두고 충돌이 벌어졌다.
 
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을 시작부터 비공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런나 오전 9시 52분쯤 의총장 앞에 도착한 바른정당계 지상욱 의원은 회의장 부근에 진을 치고 있던 취재진에게 “원래 공개가 원칙이다. 언론이 필요하면 부르고, 필요하지 않으면 내쫓으면 안 된다. 여러분들 다 들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복도에서 의총장으로 연결되는 문을 연 지 의원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법을 밀실에서 뚝딱뚝딱 하면 안 된다. 당당하게 헌법기관으로서, 더 당당하게 한다면 국회의원직까지 내놓고 공수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당직자가 취재진에게 “비공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하자, 지 의원은 “막지마라. 다 들어와 취재하게 하라”고 말했다. 지 의원을 따라 취재진은 9시 56분쯤 의총장에 입장했다. 
 
의총은 오전 10시 5분쯤 22명의 의원과 손학규 대표가 참석한 상태에서 시작됐다. 당원권 정지 상태인 비례대표 3인(박주현‧장정숙‧이상돈)과 이언주 의원을 제외한 25명 중 출장 중인 박주선‧김중로 의원과 활동 중단 상태인 박선숙 의원을 제외한 숫자다. 국민의례가 끝난 후, 김수민 원내대변인이 비공개 전환을 촉구하자 바른정당계와 지도부 간 설전이 벌어졌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5차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선거제도 개편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추인을 시도한다. [뉴스1]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5차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선거제도 개편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추인을 시도한다. [뉴스1]

 
지 의원은 “우리가 (지난 의총에서) 당론으로 공수처 법안을 표결해서 원내대표에게 드렸다. 그 당론을 지키지 못하고 민주당 안을 받은 다음에 과반으로 표결하겠다는 건가”라며 “당당하게 하라”고 외쳤다. 바른정당계 유의동 의원도 “당론 결정하는 과정에서, 이걸 과반으로 할지 3분의 2로 결정할지에 대한 입장을 공개해야 한다. 이게 무슨 민주주의인가”라고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하나도 남김없이 공개하겠다. 개인적 발언은 발언권을 얻고 하라”고 맞받아쳤다. 결국 오전 10시 10분, 5분여의 실랑이 끝에 취재진이 모두 퇴장했다.
 
이날 의총에선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을 당론으로 결정할지 여부를 놓고 국민의당계 일부와 바른정당계, 나머지 국민의당계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특히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계 일부는 “당론 결정은 당헌당규에 따라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당 지도부와 국민의당계는 “당론 추인은 출석인원의 과반이 동의하면 가능하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성지원·임성빈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