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천 DMZ 산불 이틀째 계속...헬기 4대 투입 진화 작업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불이 나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불은 북한 지역에서 시작돼 남한 지역으로 번졌다. [뉴스1]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불이 나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불은 북한 지역에서 시작돼 남한 지역으로 번졌다. [뉴스1]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북측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이 23일까지 이틀째 이어지면서 남측으로 퍼지고 있다. 관계 당국은 대형 헬기를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산림청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2일 오후 6시쯤 연천군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 북쪽 지역에서 불이 시작됐다. 불은 23일 오전 5시 22분쯤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번졌다. 23일 오전 7시 현재 DMZ 면적 약 450㏊가 소실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피해 면적의 80%는 북측, 20%는 남측 지역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날이 밝자마자 대형 헬기 4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은 당초 오전 6시 대형 헬기 2대를 투입했지만, 연기와 안개가 자욱해 곧바로 철수한 뒤, 오전 8시와 9시에 대형 헬기 2대를 잇달아 투입해 살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민통선 외곽에서는 현재 산림청의 초대형 헬기 1대가 대기하며 산불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불이 나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불은 북한 지역에서 시작돼 남한 지역으로 번졌다. [뉴스1]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불이 나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불은 북한 지역에서 시작돼 남한 지역으로 번졌다. [뉴스1]

 
산림청 관계자는 “현재 산불 지역에 바람이 거의 불지 않고 있지만, 연기가 자욱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불이 민통선 지역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진화 차량 3대와 진화대원 26명이 민통선 지역에서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연천소방서 소속 소방차 1대와 진화대원 3명도 산불 확산에 대비해 민통선 지역에서 대기 중이다.  
 
연천=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