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남기 "채권단,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 투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회사의 영업 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이 고려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2019.4.23/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2019.4.23/뉴스1

홍 부총리는 “이번 사태의 핵심은 신뢰”라면서 “감사의견 논란에 따른 신뢰 훼손이 사태의 시작이었고, 신뢰할 만한 자구안 마련이 문제 해결의 기초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자구안의 착실한 이행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와 관련 기관 등의 적극적 협조와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주력산업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한 대우조선, 한진중공업 등 기업의 구조조정에 대해 정부의 기존 원칙을 유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거제 등 5곳에 대한 산업위기대응지역 지정을 2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