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할리우드IS] 비욘세, 넷플릭스에 600억 투자받고 프로젝트 진행


팝스타 비욘세가 넷플릭스로부터 600억 이상을 투자받았다.

22일(현지시간) 해외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비욘세의 2018년 코첼라 무대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홈커밍'에 이어 새로운 작업들을 준비 중이다. '홈커밍'을 시작으로 비욘세를 주인공으로 한 영상물이 적어도 두 편이 더 나온다.

이를 위해 넷플릭스는 비욘세에 6000만 달러(한화 약 684억 3000만 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그동안 미국 방송사 HBO와 손잡고 '라이프 이즈 벗 어 드림' '온 더 런' '레모네이드' 등을 선보였던 비욘세는 플랫폼을 넷플릭스로 이동하게 됐다.

현재 공개된 '홈커밍'외 다른 작품에 대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전세계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