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자흐, 문대통령 훈장 수여 돌연 취소…외교 결례 논란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대통령궁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대통령궁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 정부로부터 국제평화 증진에 공헌한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도스특 훈장'을 받을 계획이었지만 돌연 취소됐다. 카자흐 정부는 대통령 선거 등을 이유로 들었지만 수여식 하루 전 취소한 건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훈장 수여식 3시간을 앞두고 수행기자단에 행사 취소를 통지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상원의장이었던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사임하면서 임시 대통령을 맡고 있다.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은 오는 6월 9일 카자흐 대선에 출마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토카예프 임시 대통령이 오는 6월로 예정된 정식 대통령 선거 이전에 공식 훈장을 수여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며 "카자흐 정부 측이 이같은 상황을 설명해왔고 우리 정부도 수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내부 정치 혼란을 감안하더라도 국빈 방문한 상대국 정상에게 주기로 한 훈장을 현지에서 하루 전날 취소한 건 매우 이례적이고 외교 의전상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 외교당국을 향해서도 대통령 순방 전 사전 조율을 허술하게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진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며칠 전부터 양국이 충분히 논의했고 어제 협의가 끝났다"고 설명했다. 
 
도스특 훈장은 외국인에게 수여할 수 있는 카자흐스탄 최고의 훈장이다. 지금까지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과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 등이 받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