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딸 얘기 하지마” 곽상도, 자사고 토론회서 문다혜 꺼냈다 뭇매

곽상도(왼쪽),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곽상도(왼쪽),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2일 오전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자립형 사립고) 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이야기 좀 하겠다”고 운을 띄웠다가 학부모들의 반발을 샀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 및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야기를 꺼내자 학부모들이 “여기는 교육 관련 토론회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지말라”며 반대했다.
 
곽 의원은 “자사고 문제를 말하려는 것”이라며 “자사고 문제가 어디로 가려는지 모르겠다. 문다인 씨도 부산외고 일어과를 2학년 때 중퇴했다고 하던데 같이 다닌 어느 학생이 자료를 내놓은 것이 있다”면서 “자사고 문제에 대해 누구는 가고 누구는 안 가는 것이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하지마라, 그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의원은 다시 “아니, 자사고 때문에 이 말씀 드리는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자사고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줘야 하지 않냐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객석에선 “시간 지났다. 시작합시다”라며 발언을 막아섰다.
 
이에 전희경 의원은 “곽 의원 주장은 다른 의미가 아니라, 이 정부의 정책을 결정하는 고위공직자들 자녀 중 자사고와 특목고(특수목적고등학교), 외고(외국어고등학교) 출신이 많다”면서 “그런데 본인들은 좋다고 자녀들을 그런 학교 보내면서 지금 정책에서는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거들고 나섰다.
 
정용기 의원도 “이 정부의 정권의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과 위선정권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며 “본인 자식들은 외고에 과고(과학고등학교), 이도 부족하면 해외유학까지 보내면서 자사고는 반드시 없애겠다고 밀어붙이는 것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힘과 지혜 모아서 막아내야 한다”면서 “국회에서 정책으로 관철해 지켜야 할 것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