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끼를 먹어도 제대로… 죽도 간편식도 고급화 바람

식품ㆍ외식업계의 프리미엄 바람이 심상찮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 소비하는 ‘욜로’, 마음의 만족을 중요시하는 ‘가심비’ 등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에 발맞춘 행보다.  
죽 전문점 '본죽'이 선보인 트러플 전복죽. [사진 본죽]

죽 전문점 '본죽'이 선보인 트러플 전복죽. [사진 본죽]

 
전복에 트러플까지…죽 한 그릇도 고급스럽게
지난 3월 말 본아이에프가 운영하는 죽 전문점 ‘본죽’과 한식 캐주얼 다이닝 ‘본죽&비빔밥 카페’는 세계 3대 진미로 손꼽히는 트러플(송로버섯) 오일과 전복 등 고급 식재료를 활용한 ‘트러플 전복죽’을 출시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본죽은 지난해 ‘로스트 머쉬룸불고기죽’을 시작으로 ‘홍게 올린 죽’ ‘홍게 품은 죽’ 등 프리미엄 죽 메뉴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푸짐한 완도산 전복에 향긋한 트러플 오일을 추가해 맛은 물론 시각적 요소와 심리적 만족감까지 더했다. 전복 내장 소스를 넣고 밥을 끓인 후 토핑으로는 전복과 톳을 올려 영양과 풍미를 높였다. 임미화 본죽 본부장은 “소비자의 입맛이 고급화됨에 따라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에서나 즐길 수 있는 트러플을 죽에 도입했다”며 “출시 2주 만에 3만2000그릇 이상 판매되는 등 기대 이상의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죽에 사용한 트러플 오일은 지난 2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가수 화사가 짜장라면에 넣어 먹으면서 급속도로 인기를 얻은 고급 식재료다. 방송 직후 유튜브ㆍ블로그 등 SNS엔 ‘화사 짜장라면’ ‘트러플오일 짜장라면 레시피’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다양한 짜장라면 레시피와 먹방 게시물이 올라왔다. 실제로 트러플 오일의 판매량도 늘었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지난 1~3월 트러플 오일 매출은 전년대비 28% 신장했다. 홍석진 갤러리아백화점 F&B 상품팀 과장은 “맛있는 음식을 통한 소확행 트렌드와 유럽 식재료에 대한 관심으로 트러플 외에도 올리브 오일, 발사믹 식초 등 프리미엄 식재료의 매출이 20%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세계3대 진미로 알려진 트러플(송로버섯)과 트러플 오일. 최근 트러플 오일을 가미한 짜장라면 등의 인기로 관심이 높아졌다. [사진 본죽]

세계3대 진미로 알려진 트러플(송로버섯)과 트러플 오일. 최근 트러플 오일을 가미한 짜장라면 등의 인기로 관심이 높아졌다. [사진 본죽]

 
침체기를 맞은 한식 뷔페도 고급화 전략에 동참했다. 최근 1~2년 사이 한식 뷔페 매장 수가 절반 가까이 감소하는 등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비싼 가격의 프리미엄 매장의 경우는 매출이 오르고 있다. 신세계푸드가 반포 센트럴시티에 만든 ‘올반 프리미엄’ 매장이 대표적이다. 일반 매장을 프리미엄 컨셉트로 바꾸면서 스테이크ㆍ돌솥영양밥 등 현장에서 바로 요리해주는 라이브 메뉴들로 구성했다. ‘폴바셋’ 커피와 유명 떡집 ‘종로복떡방’의 떡을 디저트로 내놓는 등 전체적인 메뉴를 조정하고 가격을 1만원 대에서 3만원 대(성인 주말 이용 기준)로 올린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0% 가까이 올랐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나머지 올반 매장도 프리미엄 매장으로 전환하는 걸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편의점에선 연어 스테이크, 간편식으론 고급 중국집 짬뽕 
가성비를 중시했던 편의점과 간편가정식(이하 HMR)도 잇따라 고급화된 간편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최근 몇 년간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온 HMR은 이제 성숙 단계로 진입해 프리미엄 일상식으로 진화 중이다. ‘고메’ 시리즈로 고급화된 HMR 제품을 선보여온 CJ제일제당은 출시 3개월만에 ‘고메 중화짬뽕’ 등 국수류 제품으로 4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고메 치킨’ ‘고메 핫도그’ 등 에어프라이어 전용 프리미엄 제품들도 약 22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이 상승세대로라면 올해 1000억원 이상의 매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편의점에서는 GS25가 ‘한끼 연어스테이크’ ‘한끼 오리통살스테이크’를 출시하면서 레스토랑에서나 먹을 수 있었던 스테이크 메뉴를 편의점표 간편식으로 선보였다. CU 역시 짜장면과 볶음밥을 한 데 담은 ‘차이나는 중화요리’와 두부덮밥에 마라 소스를 더한 ‘사천식 마라두부’ 등 고급 중식 요리를 1인분 도시락으로 담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마트24도 프리미엄 김밥 브랜드 ‘리김밥’과 손잡고 3000원대 프리미엄급 깁밥 두 종류를 출시했다.
이같은 식품업계의 프리미엄화 전략은 양극화된 식품 소비 패턴에 따른 것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들은 “현재 시장은 프리미엄 브랜드 아니면 초저가 브랜드로 양극화 현상을 보인다”며 “가성비를 못 맞출 바에야 아예 고급 제품으로 승부를 거는 게 낫다”고 입을 모은다.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 허탈감을 느낀 젊은층을 중심으로 내집마련 대신 ‘텅장잼’(통장을 비우며 느끼는 재미), ‘쓸쓰아아’(쓸 땐 쓰고 아낄 땐 아낀다)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고급 식재료와 레스토랑을 찾아 기쁨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어난 영향이다. 실제로 30대 직장인 신지현씨는 “다른 곳엔 돈을 아끼는 편이지만 만족할만한 음식엔 가격이 비싸도 돈을 쓴다”고 말했다. 
본죽의 임 본부장은 “나를 위한 가치 소비가 중요해진 트렌드가 지속되며 한 끼를 먹어도 제대로 먹으려는 소비자 수가 늘었다“며 ”앞으로 프리미엄 밥상의 열풍은 계속해서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