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외연수 추태 예천군의원 전원 물러가라” 주민소환 본격화

19일 예천범대위가 경북 예천군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 범대위]

19일 예천범대위가 경북 예천군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 범대위]

“이대로 버려두면 군민의 신임을 잃은 예천군의회는 4년 임기 내내 아무 일도 못하는 식물 의회가 돼 혈세만 세비로 삼키는 괴물로 남을 것입니다.”(윤철재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장)
 
22일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예천범대위)’에 따르면 예천범대위는 군의원 전원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예천범대위는 경북 예천군 36개 시민단체가 결성했다. 예천범대위는 지난 1월 예천군의원들이 미국·캐나다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여성 접대부를 불러 달라고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직후 활동을 시작했다.  
 
지역의 이미지를 무너뜨린 예천군의원들이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예천범대위는 지난 19일 예천읍내에 사무실 현판식을 열었다.  
 
예천범대위는 “군의원 전체가 책임져야 할 일을 두고 두 의원만 제명하고 의장에게는 1개월 출석정지 처분만 내려놓고 용서해 달라고 읍소한 지 한 달이 지났다”며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반성할 줄 모르는 파렴치한 행태는 이미 예상되는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2월 1일 예천군의회는 비판 여론이 일자 본회의를 열어 비공개 투표를 하고 박종철·권도식 전 의원을 제명했다. 이형식 전 의장에 대해선 30일 출석 정지와 공개 사과를 결정했다.
 
예천범대위는 제명된 두 의원이 최근 제명 처분 취소를 신청한 데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예천범대위는 “여론이 식는 날만을 기다리며 눈치를 보다가 제명처분을 당한 두 의원은 징계무효 가처분신청을 했다”고 비판했다.  
 
예천범대위는 주민소환 투표 청구가 가능한 7월 1일부터 본격적인 서명 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주민소환 투표 청구는 임기를 시작하고 1년 뒤부터 가능하다. 선거구 유권자의 20% 이상의 서명을 받아 선관위에 청구하면 선관위는 주민투표를 하고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원직을 잃게 된다.
 
예천=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