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희망이 꽃피는 경기·강원] 구석기 바비큐, 석기 만들기…원시인으로 돌아가 선사시대 체험해볼까

 연천군 ‘제27회 구석기 축제’
 
연천 구석기 축제가 전곡리 유적에서 다음 달 3일부터 4일간 개최된다. [사진 연천군]

연천 구석기 축제가 전곡리 유적에서 다음 달 3일부터 4일간 개최된다. [사진 연천군]

 

5월 3일부터 전곡리 유적서 진행
세계 각 국 선사체험 프로그램도

선사시대 원시인으로 돌아가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이색 축제가 열린다. ‘제27회 연천 구석기 축제’가 경기도 연천군 전곡리 유적에서 다음 달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세계 최대 규모의 구석기 축제로 자리 잡은 이번 행사는 ‘너도? 나도! 전곡리안’이라는 주제로 참가한 사람 모두가 원시인이 되어 선사시대 체험을 할 수 있다.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선사시대 체험도 모인다. ‘세계구석기체험마당’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독일·포르투갈·스페인·탄자니아·칠레·네덜란드·일본 등 각국의 선사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구석기시대를 재연한 ‘구석기 퍼포먼스’는 축제장 곳곳에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원시인처럼 누구든지 원시인 복장으로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축제 현장 곳곳을 활보하며 관람객과 소통하면서 곳곳에서 석기를 만들고 집을 짓고 바비큐를 구워 먹을 수 있다.
 
구석기 바비큐는 구석기의 맛을 재현해 볼 수 있는 축제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1m가 넘는 긴 꼬챙이에 돼지고기를 꽂아 참나무 장작불에 구워 먹는 체험이다. 또 축제장 내 구석기공연마당, 장터마당, 구석기가족마당의 야외무대에서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공연마당에서는 3일 오후 6시부터 개막 특별 이벤트가 열린다. 역사 강사 최태성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MB Crew의 비보이공연, 뮤지컬 갈라콘서트와 구석기축제 주제공연 ‘우리모두 흔들어’ DJ홍록기와 쏨담이 함께하는 EDM파티와 불꽃놀이가 이어진다.
 
연천군청 관계자는 “한반도 최초의 인류가 살았던 연천 전곡리 유적에서 살았던 구석기인의 삶과 현대 인류의 역사를 다양한 체험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통해 직접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