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블랙리스트 피해자 의혹' 산자부 산하 전 임원들 조사"

서울중앙지검. [뉴스1]

서울중앙지검. [뉴스1]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22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의 전임 기관장들을 소환 조사했다고 TV조선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를 받은 전임 기관장들은 문재인 정부 들어 임기를 1년 이상 남기고 돌연 사임해 블랙리스트 피해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던 인물들이다.  
 
한국중부발전 사장을 지낸 정모씨는 '사장 할 때 사퇴 종용을 받았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정씨의 임기는 올해 1월까지였지만 2017년 9월 사표를 제출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을 지낸 강모씨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강씨는 지난해 1월 임기를 1년 9개월 앞두고 사표를 제출했다.
 
두 사람은 사퇴종용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고 검찰은 이들이 물러난 배경 확인을 위해 소환을 시작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2017년 9월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이 한국전력 산하 발전소 4곳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해 일괄 사표를 내게했다"며 백 전 장관과 이인호 전 차관 등 4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