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준영·최종훈, 3년전 강원도 리조트에서도…성폭행 정황

[사진 채널A]

[사진 채널A]

가수 정준영와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성폭행 의혹이 또 불거졌다고 채널A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년전 강원도 홍천에서 정씨와 최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2016년 1월 정씨는 최씨, 클럽 버닝썬 직원 등 남성 5명과 강원도 홍천에 있는 리조트로 여행을 떠났다. 정씨가 주도한 이 여행에는 정씨의 여성 지인도 여러명 초대됐다.  
 
숙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한 여성들은 "남성들이 타 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고 진술했다.
 
정준영과 최종훈. [중앙포토]

정준영과 최종훈. [중앙포토]

경찰은 정씨와 최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방에 리조트 숙소에서 여성을 성폭행 한 걸로 의심되는 대화가 이어진 것에 주목했다.  
 
여행에는 동행하지 않았지만 승리도 해당 동영상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경찰은 대화방에서 성폭행이 의심되는 사진 6장과 음성 파일 1개를 확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