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희망”…토카예프 “직접 챙기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누르술탄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누르술탄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늦어도 내년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봉환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했고,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고 답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오후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오전 악오르다 대통령궁에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에서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부대변인에 따르면 토카예프 대통령은 먼저 “독립유공자 유해봉환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져 다행이다”고 말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감사를 전하며 홍범도 장군 유해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크즐오르다에서 서거한 홍범도 장군은 우리 독립 운동사에서 최고로 추앙받는 인물”이라며 “총사령관으로서 봉오동·청산리 전투에서 승리를 거뒀고 내년이면 100년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올해는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라며 “그래서 한국 국민은 올해, 늦어도 내년 100주년에는 홍범도 유해를 봉환했으면 좋겠다는 열망이 뜨겁다”고 토카예프 대통령의 관심을 부탁했다.  
 
이에 토카예프 대통령은 “홍범도 장군의 역사적 의미를 잘 알고 있고, 그 점 존중한다. 외교, 법률적으로 검토하고 있고, 이 이슈를 협의할 수 있도록 외교장관에게 지시했다”며 “양국 관계와 국민 간 교류 등을 감안해 이 문제가 내년 행사 때까지 해결될 수 있도록 직접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토카예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며 “한반도가 평화지대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