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 등장한 '방탄 팬티'…빅히트 "대응 중"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중국 오픈마켓에서 방탄소년단(BTS)의 얼굴이 그려진 속옷이 판매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여성용 방탄 팬티'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됐다. 실제로 22일 기준 중국 오픈마켓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프린트된 팬티가 7.99달러(약 912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해당 속옷을 구매한 사람은 6명이며 미국인과 프랑스인 등이었다. 제품 중에는 방탄소년단의 캐릭터 혹은 BTS 로고를 프린트한 속옷도 있었다.
 
해당 속옷 판매자는 방탄소년단 외에 구매자가 원하는 이미지를 선택하면 속옷에 프린트할 수 있도록 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측은 이에 대해 이날 "빅히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지적 재산권 보호를 위한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사내외 법무 자원을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대응 중"이라며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대응하고 있다"고 서울신문에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