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혜원, 황교안 겨냥 “한마디로 창의력 없는 분”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한마디로 말해 창의력 없는 분”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정부에 잇단 강경 발언을 내놓고 있는 황 대표를 향해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고 비판한 내용의 기사를 공유한 뒤 “황 대표를 누가 돕는지 모르겠으나 자신에게 맞는 연설, 태도, 주장이 없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모처럼 광화문에 섰는데 모두 지나간 얘기들뿐, 한마디로 말해 창의력이 없는 분이니 자신만의 콘텐트가 없다”며 “그러니 아무리 소리쳐도 감동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 황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영부인 친구 손혜원 비리 사건은 수사할 생각도 안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말씀과 달리 지겨울 정도로 열심히 하고 있다”며 “뭐라도 좀 챙겨보고 얘기하시라”고 말했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한다’ 등 장외집회 발언을 겨냥해 “제1야당의 대표 발언이 도를 넘었다”며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 그렇게 입문해서 막판에 무엇으로 끝내려고 하나.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논평을 내 “집권여당의 당대표가 맞는지 의아할 지경, 망발”이라며 “야당 대표에게 훈수 두려 하지 말고, 국민께서 정부 여당에 보내는 쓴소리에나 귀 기울이시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