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이해찬ㆍ홍영표,황교안 한목소리로 비판…“용납않겠다” "수구냉전에 살고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0일 자유한국당의 광화문집회 발언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김정은의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야당 대표가 한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다시 한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라고 칭했고, 황 대표에게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는 말도 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저열하고 치졸한 험담을 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통령의 노력을 구걸이라 폄훼했다”며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은 여전히 80년대 낡고 음습한 수구냉전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은 이날 이 대표와 홍 원내대표의 한국당 황 대표와 관련된 모두발언이다.
글ㆍ영상편집 김한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