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치 그렇게 하는 거 아니야’ 이해찬에…황교안 “잘못된 정책 말한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반감을 표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반감을 표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자신의 ‘김정은 대변인’ 발언을 놓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여권에서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해 “누가 어떤 말을 해도 국민 중심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잘못된 정책에 대안을 제시하며 이야기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무너지는 경제, 흔들리는 안보를 보면 무능하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며 “이 부분을 듣지 않으면 행동할 수밖에 없고 정책으로 싸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정의 참상을 국민에게 알리며 국민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며 “저희는 국민의 바람이 무엇이고, 아픔이 무엇인지, 그리고 왜 국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지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황 대표의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한다’는 장외집회 발언을 놓고 “제1야당의 대표 발언이 도를 넘었다”며 “다시 한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야당 대표가 문 대통령을 가리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대변인 역할만 한다’고 표현하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 그렇게 입문해서 막판에 무엇으로 끝내려고 하나. 정치를 그렇게 하는 것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