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농구, 4년만에 PO 관중 10만명 돌파

21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 승리 후 우승을 확정 지은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 승리 후 우승을 확정 지은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프로농구가 4년 만에 플레이오프 관중 10만명을 돌파했다.
 
2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2018-19시즌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는 6052명 관중이 들어찼다. 
 
이도헌 현대모비스 사무국장은 "온라인 예매 판매분 5000장이 일찌감치 매진됐다"고 전했다. 현장판매분은 입석표를 포함해 1000장 이상이 팔렸다. 올 시즌 울산 홈구장 최다관중이다. 
 
챔프전 7연패에 도전하는 현대모비스와 첫 챔프전에 진출한 전자랜드의 챔프전은 큰 관심을 끌었다. 울산에서 열린 1차전에 5360명, 2차전에 5084명이 찾았다. 
관중으로 가득찬 인천 전자랜드 홈구장 삼산월드체육관. [중앙포토]

관중으로 가득찬 인천 전자랜드 홈구장 삼산월드체육관. [중앙포토]

 
전자랜드 홈구장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3, 4차전 열기도 뜨거웠다. 평일인데도 3차전에는 8534명, 4차전에는 8765명이 들어찼다. 특히 2차전과 4차전은 4쿼터 막판에야 승자가 결정될 만큼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KBL은 2014-15시즌 이후 4시즌만에 플레이오프 10만 관중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6강 플레이오프 9경기, 4강 플레이오프 7경기, 챔프전 5경기 등 총 21경기에 10만4718명이 입장했다. 평균 4987명이다.
 
21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2018-2019 프로농구 우승을 차지한 울산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2018-2019 프로농구 우승을 차지한 울산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한국농구는 농구대잔치 시절 오빠부대를 몰고 다녔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인기가 예전만 못했다. 프로배구에 관중수는 물론 TV시청률도 밀렸다. 2018-19시즌 외국인선수 신장기준을 장신선수 2m이하, 단신선수 1m86cm 이하로 제한해 논란이 일었다. BBC, 가디언 등이 해외토픽으로 다루면서 국제적 망신도 당했다.  
 
하지만 기디 팟츠(전자랜드)와 마커스 킨(KCC) 등 단신선수들이 화려한 플레이를 펼쳤다. 정규리그 평균관중은 2786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플레이오프를 통해 ‘프로농구에 다시 봄이 올 수 있다’는 희망을 쐈다. 
 
한국농구대표팀은 올해 8월 중국에서 열리는 농구월드컵에 출전한다. 농구열기를 이어갈 좋은 기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