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리스 美대사 “공은 김정은에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2일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확실하게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황 대표가 “하노이 미북회담이 ‘노딜’로 끝나 걱정하는 국민이 많다”며 “북한이 시간만 끌면서 실질적으로 핵보유국의 지위를 얻고자 하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많다”고 발언한 데 따른 것이다.
 
해리스 대사는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여전히 매우 강력하다는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안심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이 지역 안보의 핵심축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미 양국은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미국의 입장에서도 한미동맹은 강력하고 공고히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 역시 “한미동맹은 흔들림 없는 혈맹이다. 그런 점에서 현재도 변함이 없고, 앞으로도 변함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한미동맹은 말할 수 없이 중요한 자산”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비준과 한미FTA 수정안 통과에 대한 국회의 노고에 감사하고 이 부분은 양국의 경제적 혜택을 확대하는 데 특히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