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목조워크숍에서 꽃핀 단국대 벤처 케이스건축

 
 
목조건축 설계·시공 특허를 바탕으로 단국대산학협력단 기술지주(주) 자회사로 성장한 학내벤처가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 겸 단국대기술지주회사 ㈜케이스건축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강태웅 교수.  
 
최근 강 교수가 이끄는 ㈜케이스건축은 용인 처인구 포곡읍 3,000여평 대지에 조성된 주택단지 메이플빌리지 제1호 목조주택(일명 옵티말하우스)을 완공했다. ㈜케이스건축은 단국대산학협력단 기술지주(주) 자회사로 설립된 최초의 건축사사무소다.  
 
강 교수가 단지에 완공한 제1호 목조주택 ‘옵티말하우스’는 특허 페널라이징 공법을 적용, 목조내진골조인증과 슈퍼-E라는 목조에너지 캐나다연방건축인증을 통과했다. 건물기밀도도 패시브하우스 기준 0.6ach/50b 낮고, 등유로 환산할 때 연간 49만원 지출되는 저 에너지 주택이다. 목조주택은 ‘겨울에 춥고,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통념을 깼다.  
 
강 교수가 이끄는 ㈜케이스건축은 목조건축을 특화 아이템으로 2017년 설립됐다. 강 교수는 지난 2014년 건축학과에 개설된 ‘목구조’ 및 ‘목조워크숍’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목조주택 설계관련 특허를 더해 대학이 가진 장점을 살려 건축문화 및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특히 단국대 건축학과에 개설된 ‘목구조’ 및 ‘목조워크숍’은 국내 대학 최초다.  
 
강 교수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교육의 결과물은 제1공학관 앞마당에 설치됐다. 학생들과 두 번에 걸쳐 목조워크숍을 진행했고 1)10평 경골목조건물 시공(총3일)  2)중목조건물 구조체 및 벽체마감(총4일)에 거쳐 완성했다.  
강 교수는 “건축학과는 설계에 비중을 두고 있어 시공에 대한 감각과 경험이 부족하다”며 “건축의 모든 과정을 알아야만 보다 전문적이고 실무에 강한 건축인을 양성할 수 있어 과감히 벽을 허물었다” 라며 설계와 시공을 겸비한 창의 융합인재 양성에 힘을 실었다.
 
㈜케이스건축은 특허 2건(경골목구조 목조주택설계 관련 특허)을 기술이전하고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벤처기업을 인정받아, 단국대산학협력단의 출자를 통해 설립된 자회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