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유가족, ‘SNS 막말’ 차명진 전 의원 고소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관계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관계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이 22일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비난하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은 이날 오전 차 전 의원의 모욕 등 혐의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더는 참지 않겠다, 우리 가족들에게 모멸감을 주고 폭언하는 모든 이들에 대해 전부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장훈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차 전 의원은 우리를 돈만 밝히는 개돼지 취급을 하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를 자신의 정치적 출세수단으로 삼은 저급한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5년 동안 참았지만 이제부터 참을 수 없고 참지 않을 것”이라며 “두 번 다시 상스러운 욕설로 우리 아이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가족들에게 모멸감을 주지 못하도록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를 두고 “징글징글하다”고 표현해 논란에 휩싸인 정진석 한국당 의원에 대해서는 다음주에 고발이 이뤄질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