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해신공항’국무총리실 검증 하나?…부·울·경 검증단 24일 최종보고회

지난 18일 개최된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출범식. [사진 부산시]

지난 18일 개최된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출범식. [사진 부산시]

2026년까지 현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에 문제가 있는 지 국무총리실에서 검증할 수 있을까. 김해 신공항 대신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하자는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요구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어 향후 총리실 검증 여부가 주목된다. 
 
부산·울산시와 경남도가 공동 구성한 김해 신공항 검증단(단장 김정호 국회의원)은 24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검증단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보고회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부·울·경 광역의회 의장, 김해공항 인근 기초단체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부터 국토교통부가 건설하는 김해 신공항의 문제점을 검증해온 검증단은 이날 김해 신공항이 안전성 부족, 소음피해, 환경 훼손, 확장성 부족 같은 문제를 안고 있다고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가 2026년 개항을 목표로 현재 활주로 2개인 김해공항에 활주로(3.2㎞) 1개와 국제선 청사를 추가 건설해 개항하는 김해 신공항은 동남권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는 결론이다. 부·울·경은 그동안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요구하며 총리실 검증을 요구해왔다. 
지난해 12월 24일 김해에서 개최된 김해신공항 검증단 회의. [사진 검증단]

지난해 12월 24일 김해에서 개최된 김해신공항 검증단 회의. [사진 검증단]

 
부산에선 총리실 검증을 요구하는 여론전을 위해 지난 18일 오후 사단법인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허용도·서의택·김희로)를 구성, 활동에 들어갔다. 상공·언론·학계 인사 등 313명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김해 신공항 건설 백지화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축사에서 “전 국민을 설득하는 중심에 추진위원회가 서 달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동남권 관문공항(가덕도 신공항)건설을 공약했다. 그는 “김해 신공항은 박근혜 정부 당시 잘못된 정책 결정”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위원회는 앞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김해 신공항의 문제점과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홍보하고, 시민토론회, 설문조사, 대규모 궐기대회 등을 열 방침이다.
국토교통부의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도.

국토교통부의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도.

 
이런 움직임에 따라 향후 총리실 검증이 실현될지 지역민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부산권에선 총리실 검증 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위기다. 지역 여론이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19일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국토교통부와 부·울·경 검증단 사이에서 수용 가능한 조정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면서 “그러나 만약 조정이 되지 않고 끝내 표류하게 된다면 총리실에서 나서서 조정을 시도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총리의 이런 발언은 국토교통부가 전날 김해 신공항 건설 강행 의지를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지난달 국무총리실 검증 가능성을 언급하고, 지난달 25일 열린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부산·울산·경남의 자체 검증 결과가 나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3월 8일 부산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홍보전략과 관련해 개최된 제8회 부산정책포럼에서 발언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지난 3월 8일 부산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홍보전략과 관련해 개최된 제8회 부산정책포럼에서 발언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부산시의 한 고위 관계자는 “2016년 6월 박근혜 정부 시절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합의해 결정한 김해 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이 될 수 있느냐 아니냐가 검증의 핵심이다”며 “김해 신공항이 문제가 있다면 전 국민에게 문제점을 알리고 먼저 국무총리실 검증을 끌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경과. 자료:부산시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경과. 자료:부산시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