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논란'에 중국 공개행사 연기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 꺼짐 현상. [트위터 캡처]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 꺼짐 현상. [트위터 캡처]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의 중국 출시 행사를 잠정 연기했다.
 
삼성전자는 23일 홍콩, 2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중국 언론 대상 갤럭시 폴드 브리핑 행사를 연기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중국 기자들에게 갤럭시 폴드 주요 사항을 설명하고, 직접 제품을 체험하게 할 계획이었다. 이후 5월에 중국에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중국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밝힌 바가 없어 출시 자체가 연기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 출시는 예정대로 26일에 진행할 예정이며 국내 출시도 5월 중순으로 그대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또 월스트리트저널(WSJ)의 IT 담당 기자는 리뷰를 공식 거부하며 폴드를 접느니 차라리 종이를 접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으로,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고지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