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래방서 강제추행"…외교부 사무관 불구속 입건

외교부 소속 사무관이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연합뉴스]

외교부 소속 사무관이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연합뉴스]

현직 외교부 소속 사무관이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외교부 소속 사무관 30대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 노래방에서 여성 B씨의 몸을 더듬고 뒤에서 끌어안는 등 추행을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씨가 지난 8일 경찰에 A씨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둘은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고소인 조사를 마쳤고 A씨와의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외교부에는 지난 8일 고소장 접수 뒤 수사 개시를 통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 첫 여성 수장인 강경화 장관은 취임 초부터 성 비위 근절 등 조직 문화 개선을 강조해왔다.  
 
지난해 에티오피아 주재 대사관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 이후 강 장관은 "성 비위 문제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강력 대응을 선언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