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노트르담 대성당 초정밀 3D모형으로 남기고 떠난 美교수

앤드루 탤런 바사칼리지 교수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왼쪽)을 3D 모형으로 구현해 놓고 세상을 떠났다. 오른쪽은 지난 18일 바사칼리지가 공개한 노트르담 대성당 3D자료의 일부분. [중앙포토, AP=연합뉴스]

앤드루 탤런 바사칼리지 교수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왼쪽)을 3D 모형으로 구현해 놓고 세상을 떠났다. 오른쪽은 지난 18일 바사칼리지가 공개한 노트르담 대성당 3D자료의 일부분. [중앙포토, AP=연합뉴스]

수년 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밀하게 촬영한 뒤 3D 자료로 남겨놓고 세상을 떠난 미국의 한 교수가 주목받고 있다. 화마가 휩쓸고 간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교수는 지난해 49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술사학자인 앤드루 탤런 미국 바사칼리지 교수는 지난 2011~2015년 노트르담 대성당 구석구석을 전부 촬영했다. 그는 레이저를 이용해 성당을 스캔했다. 여기에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주변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과 같은 방법이 활용됐다. 대성당 안팎 50개가 넘는 지점에 장비를 설치하고 벽과 기둥 등 구조물 곳곳에 레이저 빔을 쏘는 방식으로 실측 작업을 벌였다.
 
이렇게 측정된 치수와 건물 도면을 조합해 대성당을 3D 모형으로 구현했다. 이 자료는 대성당의 모습을 0.1인치까지 담아냈다. 특히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대성당의 비밀스러운 공간까지 스캔한 것으로 전해진다. AFP통신은 그가 남긴 자료를 두고 "세계에서 가장 정확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탤런 교수가 남긴 이 자료는 현재 바사칼리지에 보관 중이다. 그의 제자였던 린지 쿡 조교수는 "프랑스 당국이 복원 과정에서 스캔 자료를 활용하고 싶어 한다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19일 폐쇄됐다. 폐쇄 기간은 최대 6년으로 예상되며 프랑스 당국은 화재로 소실된 첨탑 재건 설계를 국제공모에 부치는 등 조만간 복원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5년 이내에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완성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문화재 복원 전문가는 최대 40년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