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망치로 영업 끝난 식당 유리창 깨고 들어가 금품 훔친 20대

부산 해운대경찰서 모습. [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해운대경찰서 모습. [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망치로 영업 끝난 식당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금품을 훔친 20대가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영업이 끝난 식당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정모(25)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4시쯤 해운대구 한 식당 출입문 옆 유리창을 망치로 부수고 내부로 들어가 현금 50만원과 넷북을 훔치는 등 같은 수법으로 두 차례에 걸쳐 영업이 끝난 식당에서 120만원 상당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창을 부순 뒤 순식간에 금품을 훔쳐 달아나 경보기도 소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결과 정씨는 피해 식당 중 한 곳에서 종업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사전에 범행 도구를 준비한 뒤 도주로 등을 계획하고 문을 닫은 식당을 노렸다.
 
경찰은 정씨가 훔친 넷북을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팔려고 한 것을 확인하고 최근 정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