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필리핀서 돌아온 '한국산 쓰레기' 소각 결정…처리비용 10억원

필리핀에 불법 수출된 한국발 플라스틱 쓰레기. [그린피스 제공=연합뉴스]

필리핀에 불법 수출된 한국발 플라스틱 쓰레기. [그린피스 제공=연합뉴스]

지난 2월 필리핀에서 되돌아온 국내산 불법 폐기물 1200t의 소각 처리가 결정됐다.  
 
경기 평택시는 필리핀에서 반송돼 평택당진항(평당항)에 보관 중인 폐기물 1200t과 불법 수출하려다 보류돼 평당항 컨테이너에 보관 중인 폐기물 3400t 등 총 4500t을 오는 24일부터 반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현재 폐기물은 컨테이너 195개에 나뉘어 보관돼 있다. 평택시는 이 가운데 134개를 먼저 처리하고 나머지 61개는 책임 소재가 가려지면 처리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폐기물은 평택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가 지난해 7월과 10월 필리핀에 불법 수출해 논란이 일었다.
 
평택시는 지난 2월 해당 업체에 쓰레기 처리를 명령했지만, 이 업체는 연락 두절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환경부와 평택시는 예산으로 우선 소각 처리한 뒤 업체에 구상권 청구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쓰레기 4500t을 소각하기 위해 평택과 화성, 안산, 시흥 등에 있는 업체 4곳이 선정됐다. 쓰레기 소각 작업이 완료되기까지는 1~2개월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소각 등 처리 비용에는 약 10억 원이 들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해당 업체가 불법 수출한 폐기물 일부가 아직 필리핀에 남아 있다"면서 "남은 쓰레기에 대해서도 정부 간 협력을 통해 처리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