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학파 SK·현대家 3세의 어긋난 '대마 우정'

마약 흡입 혐의를 받는 현대가 3세 정모(29)씨가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선 지난 9일 대마 구매·흡입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SK그룹 3세 최모(31)씨와 정씨는 각자 검찰·경찰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정씨와 최씨의 마약 흡입 정황은 이들에게 공통으로 대마와 액상 대마를 공급한 공급책 이씨(27)가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포착됐다. 경찰은 마약 관련 제보를 받고 지난 2월 이씨를 체포해 휴대전화 등을 조사했다. 
액상 대마 등 변종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외국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액상 대마 등 변종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외국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둘 모두 이씨에게 액상 대마 구매 혐의  
경찰 조사에서 나타난 두 재벌가 3세의 공통점은 일반 대마 외에 카트리지로 불리는 액상 대마를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구체적 혐의는 서로 다르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평소 알고 지내던 이씨에게서 액상 대마와 대마초를 15차례 구매해 흡입했다. 또 최근 또 다른 판매책(30)에게서 대마초를 3차례 구매해 피웠다. 

 
정씨 역시 지난해 이씨에게서 액상 대마를 구매해 3차례 함께 흡입하고, 최씨와도 대마를 흡입한 혐의다. 액상 대마는 대마 성분을 농축해 만든 것으로 대마 특유의 냄새가 적게 나고 환각성이 강하다고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정씨,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과 함께 대마를 흡입했다고도 진술했다. 
 
외국에 있던 정씨 뒤늦게 경찰 조사 
대마 흡입 혐의는 같지만 경찰 조사는 최씨가 먼저 받았다. 한국에 있던 최씨는 지난 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근무하는 회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구매한 대마를 주로 집에서 피웠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뒤에는 “반성하는 차원에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국에 머무르던 정씨는 사건이 알려진 지 20일이 지나서야 귀국해 뒤늦게 조사를 받았다. 정씨 측은 지난 3일 경찰에게 출석 요구서를 받자 일정을 조율한 뒤 구체적 날짜를 알리지 않고 “중순에 귀국하겠다”고 답변했다. 정씨는 이씨가 체포되기 일주일 전쯤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경찰에 2월 중순경 신축 사옥 문제로 사업차 영국에 출국했다가 몸이 아파 신병 치료 중이었으나 수사를 받기 위해 귀국했다고 밝혔다. 
변종 마약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씨가 9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를 나서 인천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종 마약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씨가 9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를 나서 인천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들어선 정씨는 “마약 혐의를 인정하는가” “같이 마약을 한 여성이 누군가”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최씨 역시 검찰 송치 시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외국 유학, 일가와 관련 회사 근무 
두 사람은 모두 외국에서 유학해 일가와 관련한 회사에서 근무했다. 정씨는 이씨와 과거 유학 시절 알던 사이라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최씨 등에게 돈을 받고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판매책에게서 대마를 구매했다. 이씨의 혐의는 법원에서 밝혀질 전망이다. 이씨 측은 지난 19일 첫 재판에서 대마 흡입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평소 친한 재벌 3세들의 부탁으로 돈을 받고 대마를 구해 전달했을 뿐”이라며 대마 판매 혐의는 부인했다. 

 
정씨가 체포되면서 경찰 수사에서 또 다른 공범이 나올지 관심이다. 경찰은 정씨에게 4차례 대마 흡입 외에 다른 마약 혐의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22일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최씨의 구속 기간을 연장해 추가조사를 한 뒤 이번 주 중 최씨를 기소할 계획이다. 
 
인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