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판교의 콜변호사 “청바지에 운동화, 전화 오면 언제든 달려가요”

 
 "판교선 정장입으면 벌거벗은 임금님 느낌" 
 법무법인 세종 판교분사무소 조중일변호사. 박민제 기자

법무법인 세종 판교분사무소 조중일변호사. 박민제 기자

 
하마터면 실수할 뻔했다. 지난 18일 오후 경기 성남시 법무법인 세종 판교 분사무소 회의실. 문을 열고 들어온 남자는 청바지에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손에 든 스마트폰 뒷면엔 디즈니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의 주인공 '우디'가 웃고 있었다. 잘못 들어오신거 같다는 말이 목구멍까지 차 올라온 순간 남자는 웃으며 말했다. “안녕하세요, 조중일 변호사입니다.”

 
 세종은 지난해 6월 국내 대형 로펌 중 최초로 이곳에 분사무소를 열었다. 카카오, 엔씨소프트, 위메이드 등 IT(정보기술) 대기업에서부터 이제 막 창업한 스타트업까지 대부분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위치다. 조중일(38ㆍ연수원36기) 변호사는 1년 전부터 서울 광화문 디타워에 있는 본사 대신 이곳에 상주하고 있다. 
 
그렇게 입고 다니면 회사에서 뭐라고 하지 않나.
“출근 첫날 원래 입던 대로 양복에 넥타이 매고 구두신고 나왔다. 신분당선 판교역에서 내려 사무실까지 걸어오는데 뭔가 좀 민망했다. 다들 운동화 신고 캐주얼 차림으로 다니는데 나만 정장차림이었기 때문이다. ‘벌거벗은 임금님’ 느낌이었달까. 일주일 만에 양복을 옷장에 넣어두고 캐주얼로 바꿨다. 운동화 신고 출근한 건 변호사 생활 시작하고 처음이었다. 판교 기업 사람들이 나중에 얘기해주더라. ‘판교엔 종교단체 선교하시는 분과 외부 사람 외에는 양복입은 사람이 없다’고.”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수                          [자료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수 [자료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베이징, 상하이, 호치민, 하노이에 이어 세종의 5번째 분사무소다. 왜 판교였나.
“판교에는 유니콘(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이 될 만한 스타트업들이 많이 몰려 있다. 국내에 이렇게 많은 기업들이 한 지역에 밀집해 있는 곳이 드물다. 하지만 우리 본사는 서울 광화문에 있다. 스타트업을 만나고 싶어도 한번 왔다갔다 하는데 길에서만 2시간 반 이상 보내야 한다. 우리나 고객이나 너무 낭비라 생각했다. 그래서 분사무소를 차렸다.”
 법무법인 세종 판교분사무소 조중일변호사. 판교=박민제 기자

법무법인 세종 판교분사무소 조중일변호사. 판교=박민제 기자

 
사무실 돌며 명함 뿌리니 '잡상인' 오해도 
 
스타트업 고객이 많나.
“처음엔 거의 없었다. 아무래도 대형로펌이라는 인식 때문에 어렵게 생각하는거 같았다. 그래서 지난해 내내 스타트업들이 많이 있는 인근 스타트업 캠퍼스, 오피스텔을 직접 다니며 명함을 돌렸다. 일 없으면 동료인 김남훈 변호사(연수원 38기)랑 ‘야! 나가자’하고 오후 내내 사무실을 돌며 명함을 수십장씩 뿌렸다. 사무실에 들어가면 잡상인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아 애먹었다. 정말 세종 변호사가 맞다고 몇차례씩 얘기해줘야 믿는 분도 있었다. 그 덕분에 지금은 업무의 약 70% 정도가 스타트업 관련한 건이다.”
관련기사
퇴근시간 무렵 판교역 2번출구. 정장을 입은 회사원은 찾아보기 힘들다. 판교=박민제 기자

퇴근시간 무렵 판교역 2번출구. 정장을 입은 회사원은 찾아보기 힘들다. 판교=박민제 기자

 
걸어서 5분거리 사무실, 부르면 뛰어간다 
 
업무 방식도 전통 로펌과 다를거 같다.
“전화오면 찾아가는 ‘콜 택시’처럼 바로 찾아가는 ‘동네 변호사’를 지향한다. 어제도 전철 타고 출근하는데 판교역 바로 옆에 사무실이 있는 모 사장님한테 전화가 왔다. 들어보니 시간이 좀 걸릴거 같은 내용이라 ‘바로 갈게요’하고 전철에서 내려 사무실로 갔다. 미리 약속 잡고 미팅룸 잡고 하는 복잡한 절차 없이 바로 찾아가 현장에서 얼굴보며 얘기하는 일이 많다. 걸어서 거의 모든 지역 내 회사에 갈 수 있는 점이 판교의 장점이기도 하다.”  
 
판교 분위기는 어떤가.
“판교에 오기 전 창업 천국으로 불리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있는 대형 로펌 GKH에서 일했었다. 그곳에서 본 창업 열기와 판교 분위기가 묘하게 닮아있다. 새로운 혁신을 만들고 키워나가는 에너지가 있다. 다만 이스라엘에선 거의 모든 스타트업이 시작 단계부터 미국, 유럽 등 세계 시장을 겨냥하는 반면 한국에선 내수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스타트업이 아직까진 많다는 점은 차이다.”
 
계약서 무시하는 스타트업 많아 
 
스타트업들이 많이 하는 법률적 실수는 뭐가 있나.
“의외로 계약서를 잘 안보는 창업주들이 많다. 한 창업자가 3년간 공들여 회사를 키웠는데 한참 돈을 벌 시기에 회사를 빼앗긴 경우가 있었다. 외부 투자를 받는 단계에서 지분 구조가 본인 40%, 투자자 60%로 바뀌는데 그 위험성을 제대로 몰랐던 것이다. 게다가 계약서에 향후 몇년 간 비슷한 일을 못하게 하는 경업금지 조항까지 들어있어 낭패를 봤다. 계약서에 쓰여진 문구가 향후 어떤 위험을 가져올 수 있는지 최소한 알고 계약서에 도장을 찍어야 한다.”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매출. [자료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매출. [자료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이 하기 쉬운 법률적 실수는 또 뭐가 있나.
“다른 사람이 하고 있으면 다 괜찮다고 생각하고 사업 구조를 짜는 창업주도 있다. 남들이 전동킥보드 사업한다고 위험요소 검토 없이 킥보드만 빌려주는 사업을 하는 경우를 봤다. 현행법상 전동킥보드는 헬멧을 꼭 써야 한다. 만약 사고가 나면 빌려준 사람에게도 과실 요소가 될 수 있다. 단속을 안하니 사업을 할 수는 있을 텐데 뭐가 문제가 될지 사전에 검토는 해야 한다.”
법무법인 세종 본사와 판교 분사무소 사이에는 화상회의 시스템이 설치돼 있다. [사진 법무법인 세종]

법무법인 세종 본사와 판교 분사무소 사이에는 화상회의 시스템이 설치돼 있다. [사진 법무법인 세종]

 

관련기사
도움을 받으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대형 로펌은 비쌀거 같다는 인식이 있다.
“통상 여러 분야 변호사들이 협업 형태로 처리하는 일반 대기업 사건과 달리 판교에선 파트너급 변호사가 직접 모든 일을 처리하는 시스템을 갖춰 비용을 낮췄다. 아주 복잡한 사건은 예외겠지만 대부분의 사건은 효율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한명이 처리한다. 또 스타트업은 창조경제혁신센터 법률지원서비스를 이용하면 건당 200만원씩 자문료를 지원받을 수도 있어 안내를 많이 하고 있다.” 
판교=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