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축계 상징' 안도, 그 놀라운 건축물 한국서 찾았다

안도 다다오(安藤忠雄). 세계 건축계의 상징이 된 이름이다. 그의 건축 세계를 들여다보는 다큐멘터리 영화 ‘안도 타다오’가 오는 25일 개봉한다. 자연과 조화를 이룬 그의 건축은 그 자체로 예술로 평가받는다. 특유의 노출 콘크리트 공법은 세계적으로 대중화된 지 오래다. 한국에도 그가 설계한 건축이 여럿 있다.  

 
산중 숨은 미술관 – 강원 뮤지엄 산  
뮤지엄 산 제임스터렐관. 산중에 틀어박힌 듯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사진 뮤지엄 산]

뮤지엄 산 제임스터렐관. 산중에 틀어박힌 듯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사진 뮤지엄 산]

강원도 원주 산중에 숨은 미술관. 해발 275m 산중에 틀어박혀 있는데, 주변 산세와 조화를 이뤄 더 고즈넉한 느낌을 준다. 700m 길이의 산책로를 따라 웰컴센터·플라워가든· 워터가든·명상관·스톤가든·제임스터렐관이 이어진다.  
 
워터 가든. 주변 풍경이 물에 비쳐 더 그윽한 곳이다. [사진 뮤지엄 산]

워터 가든. 주변 풍경이 물에 비쳐 더 그윽한 곳이다. [사진 뮤지엄 산]

워터가든은 안도 다다오 특유의 ‘물 위의 건물’ 형태를 취하고 있다. 이곳에서 뮤지엄 본관이 물 위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올해 개관한 명상관은 돔 형태의 건물로 멀리서 보면 아담한 구릉처럼 보인다. 제임스터렐관은 천장에 구멍이 뚫려 있다. 구멍 사이로 보이는 강원도의 맑은 하늘이 비춘다.  
 
전망 좋은 건축 – 제주 휘닉스아일랜드
휘닉스아일랜드 글라스 하우스. 바다 전망이 빼어난 곳으로, 건물 아래에는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사진 휘닉스아일랜드]

휘닉스아일랜드 글라스 하우스. 바다 전망이 빼어난 곳으로, 건물 아래에는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사진 휘닉스아일랜드]

제주도 동쪽 끝 섭지코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건축이 섭지코지 휘닉스아일랜드에 두 개나 있다. 절벽 끝에 자리한 글라스하우스는 흡사 바다를 향해 두 팔을 벌리는 듯한 모습이다. 2층에 레스토랑이 마련돼 있는데 바다전망이 좋아 관람객 많이 찾는다. 웨딩 장소로도 유명하다. 1층에는 지포 뮤지엄이 있다.  
 
땅속에 숨은 듯 독특한 외형의 유민미술관(지니어스 로사이). [사진 휘닉스아일랜드]

땅속에 숨은 듯 독특한 외형의 유민미술관(지니어스 로사이). [사진 휘닉스아일랜드]

유민 미술관(지니어스 로사이)은 땅속에 묻혀 있는 듯한 모양의 건축이다. 건물 곳곳에서 섭지코지의 바람·빛·소리를 느낄 수 있도록 공간이 연출돼 있다. 군데군데 창이 나 있는데, 각도에 따라 성산 일출봉, 하늘, 너른 평원 등 제주의 풍경이 액자처럼 담긴다. 사진도 잘 나온다. 유민미술관에선 프랑스 아르누보(1894년부터 약 20년간 유럽 전역에서 일어났던 공예디자인 운동) 양식의 유리공예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제주 중산간에 비스듬히 - 제주 본태박물관
본태박물관 제1박물관 외관. 노출 콘크리트 건축물로 유명한 안도 다다오 의 개성을 엿볼 수 있다.앞의 조형물은 스페인 출신의 미술작가 하우메 플렌사의 작품이다. [중앙포토]

본태박물관 제1박물관 외관. 노출 콘크리트 건축물로 유명한 안도 다다오 의 개성을 엿볼 수 있다.앞의 조형물은 스페인 출신의 미술작가 하우메 플렌사의 작품이다. [중앙포토]

제주 중산간 지역의 지형을 최대한 살려 건축한 곳이다. 굴곡진 경사면을 깎지 않고 건물을 올렸다. 조금 더 높은 자리에 있는 제2박물관은 멀리 산방산과 마라도를 바라보도록 남향에 통창을 냈고, 대지가 낮아 멀리 내다볼 수 없는 제1박물관에는 박물관 앞에 인공호수를 두어 균형을 맞췄다. 안도가 제주 중산간 지역을 빛이 잘 들고 바다 전망이 좋은 공간으로 해석했다는 걸 알 수 있다. 본태박물관은 전통 민예품이 놓인 제1박물관, 현대미술 작품이 전시된 제2박물관과 별채 제3박물관으로 나누어져 있다. 서귀포시 안덕면에 자리해 있다.  
 
도심 속 안도의 흔적 - 서울 JCC(재능문화센터)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혜화동 JCC크리에이티브센터 외관. [사진 JCC]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혜화동 JCC크리에이티브센터 외관. [사진 JCC]

서울 혜화동 로터리에서 혜화파출소와 연우소극장을 거치면 재능교육의 JCC아트센터와 JCC크리에이티브센터가 나타난다. 장식 없는 노출 콘크리트 외벽, 비탈진 주변 자연에 맞춰 비스듬히 들어선 구조 등 안도 다다오 특유의 건축 양식이 잘 드러난다. JCC아트센터는 콘서트, 전시를 위한 공간, JCC크리에이티브센터는 다양한 강연과 행사가 열리는 문화 공간이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