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신형무기 시험 직후, 미군 특수정찰기 수도권에 떴다

지난 18일 수도권에 나타난 미 공군 특수정찰기 RC-135W(리벳 조인트). [중앙포토]

지난 18일 수도권에 나타난 미 공군 특수정찰기 RC-135W(리벳 조인트). [중앙포토]

신호정보를 수집하는 미 특수 정찰기 RC-135W(리벳 조인트)가 북한의 전술유도무기 시험 직후인 지난 18일 수도권 상공을 날았다. 3일 전 미 특수 정찰기 RC-135S(코브라볼) 활동 이후 잇따른 한반도 상공에서의 공개 정찰 활동이다. 북한의 전술유도무기 시험을 전후로 미국이 ‘경거망동하지 마라’는 대북 경고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군 당국 등에 따르면 미 공군의 리벳 조인트는 지난 18~19일 성남과 인천, 춘천 등 수도권 일대를 3만1000ft(9.45㎞) 고도로 비행했다. 군 당국자는 “신호정보를 수집하는 해당 정찰기의 원래 기능으로 보면 한반도 상공에서 이 같은 비행은 종종 있었던 일”이라며 “9·19 남북 군사합의가 명시한 공중적대금지구역(비행금지구역)을 침범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리벳 조인트는 RC-135 계열 정찰기 중 하나로 신호정보를 전문적으로 수집·분석해 적의 활동을 미리 파악하는 데 쓰인다.
 
하지만 미군 당국이 의도적으로 정찰기 위치를 노출하며 공개 정찰을 벌인 것은 예사롭지 않다는 게 군 안팎의 중론이다. 통상 군용기들은 작전을 펼칠 때 보안을 위해 위치발신장치를 끈 채 운항하지만 이날 리벳 조인트는 해당 장치를 켜고 작전을 수행했다. 이 때문에 비행 내용이 ‘에어크래프트스폿(AircraftSpots)’과 같은 민간 항공 추적 사이트에 포착됐다. 군 당국자는 “미국이 북한에 ‘섣불리 움직이지 말라’는 메시지를 주려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리벳 조인트의 공개 비행은 지난 17일 북한이 이른바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 시험을 한 뒤 다음 날 이뤄졌다. 무엇보다 미군 정찰기가 공해상이 아닌 수도권 상공에서 위치를 노출한 점도 특이하다. 북한 도발 시 주로 일본 가데나 기지와 요코다 기지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RC-135 계열 정찰기가 해상을 지나 서울 인근에서 굳이 위치발신장치를 작동시킨 자체가 의도가 담긴 게 될 수 있어서다. 이 때문에 미군 정찰기가 수도권 상공까지 날아다니며 북한의 군사 정보를 포착하려 할 정도로 예민한 상태임을 알렸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를 향해 수시로 정찰기를 출격시키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리벳 조인트 외에도 미 공군의 고고도 정찰기인 U2, 무인 정찰기 글로벌호크(RQ-4) 등이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된 데 이어 지난 15일에는 코브라볼이 가데나 기지를 이륙해 서해상에서 작전을 펼쳤다. 이들 정찰기 모두 위치발신기를 켠 채 비행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평북 동창리 등 각종 군사시설에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징후를 보이자 미국이 대북 억제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움직이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