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 회장 “배터리로 글로벌 에너지 메이저 도약”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9일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9일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자동차 배터리 생산거점 역할을 하는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을 방문해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21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19일 서산 공장을 찾아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으로 새로운 의미의 에너지 산업에서 글로벌 메이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산 공장은 SK그룹 배터리 사업의 핵이다. 지난해 하반기 제2 공장을 완공하며 총 4.7GWh 생산능력을 갖춰 SK이노베이션의 국내 생산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성장의 폭이 큰 만큼 구성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행복을 느끼며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도 말했다.
 
서산 제2공장에서는 1회 충전으로 400㎞를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양극재의 니켈·코발트·망간 비율이 8:1:1(NCM811)인 배터리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