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혈관 침투해 심장·뇌 해치는 미세먼지, 혈행 개선해 쫓아낸다

미세먼지 피해 줄이기 올해에는 전국이 미세먼지로 한바탕 몸살을 앓았다. 수도권에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7일 연속으로 발령되기도 했다. 잠잠해지긴 했지만 언제 또 기승을 부릴지 모를 일이다. 미세먼지는 호흡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와 폐를 통해 혈관으로 흘러든 뒤 신체 곳곳에 퍼져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접촉하는 미세먼지의 양을 줄이는 동시에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것이 결국 미세먼지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는 길이다.
 
 미국 시카고대 연구소의 ‘대기 질 수명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전 세계 인구 1명당 기대수명을 1.8년씩 단축시킨다. 흡연(1.6년), 음주와 약물 중독(11개월)보다 위험성이 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금과 같은 대기 수준이 지속되면 2060년에는 미세먼지와 오존으로 인한 한국인 조기 사망자가 인구 100만 명당 1109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 68% 높여
 
미세먼지가 이토록 건강과 생명에 위협적인 이유는 혈관에 침투해 염증과 각종 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데 있다. 미세먼지는 숨 쉴 때 폐 속으로 깊숙이 들어간다. 입자가 작아 코점막에서 걸러지지 않는다. 특히 입자 크기가 2.5㎛ 이하인 초미세먼지(PM2.5)는 기관지와 폐포에 도달해 염증을 일으키고 폐 조직을 손상시킨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미세먼지는 폐에서 산소와 함께 혈액으로 스며든다. 혈관으로 침투한 미세먼지는 콜레스테롤과 뭉쳐 혈관에 쌓인다. 동맥경화가 진행돼 심근경색·부정맥·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을 악화시킨다. 의학계는 미세먼지가 치매·우울증 발병과도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심장협회·뇌졸중협회(AHA·ASA)의 발표에서도 미세먼지 노출 시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68%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노출로 인해 커지는 호흡기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12%라는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서울대 의대 환경의학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우리나라에서 1만1900명이 초미세먼지로 조기 사망했고, 이들의 사망 원인은 뇌혈관 질환 47%, 심장 질환 28%, 폐암 20%로 나타났다.
 
결국 미세먼지로 인한 체내 손상을 최소화하려면 무엇보다 혈행 개선이 핵심이다. 혈관 내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면 미세먼지 속 오염물질의 체내 축적을 줄일 수 있다. 미세먼지가 심할 땐 우선 물을 많이 마셔 독성 성분이 빠져나가고 혈류가 원활해지도록 해야 한다. 또 비타민C가 든 신선한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C는 산화로 인한 손상을 막아 준다.
 
오메가3 지방산을 챙기는 것도 필요하다. 오메가3 주성분 중 EPA는 혈중 중성지질을 줄여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전(피떡)이 생기는 것을 막는다. 또 혈관 수축을 억제해 혈행을 돕고 염증 유발 반응을 억제한다. DHA는 뇌와 신경 조직, 눈의 망막 조직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으로, 뇌와 망막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고 산화를 방지한다.  혈행이 개선되면 체내 항산화 물질이 증가해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하는 산화스트레스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오메가3·비타민C·물 섭취 늘려야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권오란 교수팀 연구 결과 65세 이상의 노인이 오메가3 보충제를 매일 복용하면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된 의료비용을 최대 72% 절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건강한 남자 의사 1만4916명의 혈액을 추적 분석한 결과, 17년 후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한 94명의 혈액 속 오메가3 수치가 유독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메가3는 체내에서 충분히 합성되지 않아 반드시 섭취해야 한다. 주로 고등어·참치·연어 같은 생선과 해조류에 풍부하다. 하지만 음식의 형태로 섭취하면 중간 대사 과정을 거쳐야 해 체내에서 DHA와 EPA로 변환되는 비율이 10~15%(성인 기준)에 그친다. 따라서 추출된 EPA와 DHA의 형태로 직접 섭취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또 오메가3 제품을 고를 땐 EPA와 DHA의 함량을 확인하면 좋다. 하루 섭취량당 EPA와 DHA의 합이 최소 500㎎ 이상이어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장하는 하루 오메가3 섭취량을 충족한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