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울증 앓던 50대 대낮에 흉기로 아랫집 여성 위협

[뉴스1]

[뉴스1]

우울증을 앓던 50대가 대낮에 흉기를 들고 아랫집 주민을 위협한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21일 시끄럽다는 이유로 이웃을 흉기로 위협한 A(5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인 20일 오후 2시 50분쯤 부산 사하구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아래층에 흉기를 들고 찾아가 주민 B(32)씨를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는 아이 2명을 재우고 있다가 봉변을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우울증 등으로 2012년부터 3차례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최근에는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시끄러운 소리가 들리는 등 환청 때문에 화가 나 부엌에 있던 흉기를 들고 피해자를 위협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병원 치료를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