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맥과이어, 퇴출 위기 극복하는 노히트 노런

기대 이하였던 덱 맥과이어(30·삼성 라이온즈)가 KBO리그 통산 14번째로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
 
삼성 선발 투수 맥과이어가 2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 경기에서 16-0 노히트 노런을 달성한 뒤 포수 강민호에게 달려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삼성 선발 투수 맥과이어가 2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 경기에서 16-0 노히트 노런을 달성한 뒤 포수 강민호에게 달려가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맥과이어는 2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원정 경기에서 9이닝 동안 볼넷과 몸에 맞는 볼 1개씩을 허용했을 뿐 안타 1개도 내주지 않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로써 맥과이어는 지난 2016년 6월 30일 두산 베어스 마이크 보우덴 이후 3년 만에 노히트 노런 기록을 썼다. 
 
맥과이어는 총 128개의 공을 던졌는데 삼진이 무려 13개였다. 그외 아웃 카운트 14개는 땅볼 8개, 뜬공 5개였다.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포수 강민호의 2루 도루 저지였다. 삼성 타선은 안타 23개를 치며 16-0으로 승리해 맥과이어의 대기록 달성을 도왔다.
 
맥과이어는 올해 95만 달러에 삼성 유니폼을 입으면서 삼성의 에이스 역할이 기대됐다. 그러나 시즌 초반 부진을 거듭했다. 전날까지 5경기에 선발로 나왔는데 1승도 따내지 못했다. 2패에 평균자책점은 6.56으로 높았다. 이에 올해 외국인 선수 중 퇴출 1순위는 맥과이어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맥과이어는 불길한 예감을 직감한 듯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9회 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그는 변우혁, 김회성, 최진행을 3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포효했다. 마지막 타자 최진행을 상대할 때는 120구가 넘어간 상태였는데도 시속 151㎞ 직구를 뿌렸다. 노히트 노런 기록을 향한 그의 집중력이 대단했다.  
 
삼성 4번 타자 다린 러프는 6회 솔로홈런(4호)를 포함해 6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3득점으로 맥과이어의 첫 승을 도왔다. 박해민(5타수 4안타 3타점)과 박계범(4타수 3안타 3타점) 등으로 힘을 보탰다. 
 
광주에서는 선두 두산이 KIA 타이거즈를 9-2로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 김재환이 1회 2점포, 호세 미겔 페르난데스가 7회 만루포를 터뜨렸다.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은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올렸다. KIA는 이번 주 6연전을 전부 지면서 6연패와 동시에 최하위로 추락했다. 
 
인천에서는 SK 와이번스가 NC 다이노스를 4-1로 꺾었다. SK 왼손 에이스 김광현은 5와 3분의 2이닝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챙겼다. 1회 말 김강민이 솔로포, 한동민이 투런포를 쏘아올리면서 3-0으로 기선을 제압했고 그대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2위 SK는 1위 두산과 승차를 1.5경기로 유지했다. 이날 서울 잠실에서 LG 트윈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5-2으로 이기면서, NC는 LG와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프로야구 전적(21일)
▶NC 1-4 SK ▶두산 9-2 KIA ▶삼성 16-0 한화
▶키움 3-5 LG ▶KT 6-3 롯데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