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활절날 스리랑카서 연쇄 폭발…사상 379명으로 늘어"

21일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동시 다발적인 폭발이 발생했다.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AP=연합뉴스]

21일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의 교회와 호텔 등에서 동시 다발적인 폭발이 발생했다.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AP=연합뉴스]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스리랑카에 있는 교회 3곳과 호텔 3곳 등 6곳에서 연쇄 폭발 사건이 발생해 최소 129명이 사망하고 250명 이상이 부상 당했다고 AFP 등이 보도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카톨릭 성당 한 곳과 시내 주요 호텔 3곳에서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 이어 네곰보와 바티칼로아 등 다른 지역의 가톨릭 성당 두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
[Derena TV via AP=연합뉴스]

[Derena TV via AP=연합뉴스]

 
정확한 폭발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현지의 당국자는 성당과 교회 중 두 곳에선 자살폭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스리랑카는 인도 동남부 인도양 해상에 있으며, 수도 콜롬보에는 70만여명의 인구가 산다.
폭발이 일어난 스리랑카 콜롬보 시내 교회 주변에 현지 군경이 배치돼 접근을 막고 있다. [AP=연합뉴스]

폭발이 일어난 스리랑카 콜롬보 시내 교회 주변에 현지 군경이 배치돼 접근을 막고 있다. [AP=연합뉴스]

21일 폭발이 일어난 스리랑카 콜롬보에 있는 교회 내부의 처참한 모습. [EPA=연합뉴스]

21일 폭발이 일어난 스리랑카 콜롬보에 있는 교회 내부의 처참한 모습. [EPA=연합뉴스]

 
한편 스리랑카 주재 한국대사관은 연쇄 폭발사고와 관련해 지금까지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