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남북정상회담 개최되면 '트럼프 메시지' 北에 전달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청와대는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CNN의 보도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메시지가 전달될 것으로 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CNN에 따르면 소식통들은 "(문 대통령이 지닌)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에는 현재의 행동 방침(course of action)에 중요한 사항과 또 다른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낼 수 있는 긍정적인 것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어떻게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메시지 전달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와의 회동 이후에 무슨 말을 할 것인지 아주 아주 궁금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스몰딜이든 빅딜이든, 좋든 나쁘든 무엇인가가 일어나야 하며 과정이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