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잘 던진 류현진, 옐리치에게만 당했다

류현진(32·LA 다저스)가 12일 만에 복귀전에서 좋은 피칭을 했다. 그러나 단 한 타자, 크리스티안 옐리치(28·밀워키 브루어스)를 넘지 못해 패전 위기에 몰렸다.
 
12일 만의 복귀전에서 삼진 9개를 뽑아내며 호투한 류현진. 그러나 옐리치에게 홈런 2방을 허용했다. [AP=연합뉴스]

12일 만의 복귀전에서 삼진 9개를 뽑아내며 호투한 류현진. 그러나 옐리치에게 홈런 2방을 허용했다. [AP=연합뉴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밀워키와의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을 다치며 마운드에서 물러난 뒤 12일 만의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1회부터 '오프스피드 피칭'을 선보이며 밀워키 강타선을 흔들었다. 부상 이후 첫 등판인 만큼 패스트볼보다 체인지업과 커브로 타자들의 시야를 흔들었다. 가장 관심을 모은 장면은 2번타자 옐리치와의 대결이었다.
 
옐리치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왼손 강타자다. 지난해 타격왕(0.326)을 차지하면서 36홈런을 날렸다. 지난 시즌까지 류현진을 상대로도 타율 0.364, 1홈런, 2타점으로 강했다. 올해는 이날 경기 전까지 11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 1위를 달리고 있었다.
 
류현진은 1회 1사에서 옐리치를 상대로 철저히 바깥쪽으로 승부했다. 체인지업-패스트볼-슬라이더-체인지업-체인지업으로 중견수 플라이 처리했다. 마지막 체인지업이 잘 떨어졌지만 비거리는 꽤 나갔다.
 
류현진은 3회 스피드를 올렸다. 초반엔 체인지업 위주의 변화구 피칭을 하다가,  밀워키 타순이 한 바퀴 돌자 패스트볼 스피드를 올린 것이다. 옐리치를 상대로는 특히 속도차를 더 크게 했다.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은 뒤 3구째(볼)와 5구째(파울) 공을 시속 148㎞ 패스트볼을 던졌다.
 
류현진으로부터 6회 홈런을 때려내며 그라운드를 도는 크리스티안 옐리치. [AP=연합뉴스]

류현진으로부터 6회 홈런을 때려내며 그라운드를 도는 크리스티안 옐리치. [AP=연합뉴스]

류현진은 6구째 체인지업(130㎞)을 스트라이크존 몸쪽 낮은 방향으로 잘 던졌다. 옐리치의 타격 타이밍이 완벽하지 않은 상황에서 맞은 것 같은 타구가 좌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밀러파크에서 펜스까지의 거리가 가장 짧은 곳이었다. 시즌 12호 홈런.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안정된 피칭을 이어갔다.  5회 말까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지만 옐리치를 6회 말 선두타자로 다시 만났다. 류현진이 선택한 초구는 110㎞ 슬로 커브. 그러나 옐리치는 이를 기다렸다는 듯 완벽한 타이밍으로 잡아 당겼다. 우월 솔로 홈런.
 
류현진은 밀워키 강타선을 영리하게 요리했다. 내전근 부상을 의식하면서도 속도차를 이용한 영리한 피칭의 진수를 보였다. 그러나 옐리치의 뜨거운 타격을 넘지 못한 채 시즌 12, 13호 홈런을 연달아 허용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