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변종마약 투약' 현대그룹 3세 입국…인천공항서 체포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변종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일가 3세 정모씨(28)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씨는 지난 2월께 인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떠나 한 달 넘게 돌아오지 않아 해외 도피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정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씨(27)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구매해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씨(31)와도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