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소령도 해상서 끊어진 닻줄에 맞아 1명 사망·1명 실종

해경 관계자들이 실종 선원을 찾기 위해 수색 중이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해경 관계자들이 실종 선원을 찾기 위해 수색 중이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지난 20일 오후 8시 10분쯤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소령도 북서쪽 6.4해리(11.8㎞) 해상에서 65t급 어선 닻줄이 끊어져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닻줄에 맞은 선원 주모(44)씨가 숨지고 려모(30) 씨가 바다로 추락해 실종됐다. 사고를 당한 2명은 모두 중국인으로 알려졌다.
 
당시 작업을 마친 뒤 닻을 올리던 중이었던 해당 어선에는 13명이 승선해 있었다.
 
현재 평택해양경찰서는 인천해경과 경비함정, 해군함정, 민간어선 등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21일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