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부 낮까지 빗방울…서울 한낮 21도 ‘따뜻한 봄 날씨’

제16회 고창 청보리밭 축제가 한창인 20일 전북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에서 관광객들이 넓게 펼쳐진 보리밭 사잇길을 걸으며 주말을 만끽하고 있다. [뉴시스]

제16회 고창 청보리밭 축제가 한창인 20일 전북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에서 관광객들이 넓게 펼쳐진 보리밭 사잇길을 걸으며 주말을 만끽하고 있다. [뉴시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가운데, 낮 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게 나타날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차차 들겠다”며“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으나, 중부지방은 낮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21일 밝혔다.
 
낮에는 서울의 기온이 21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의 기온이 20도를 웃돌면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18도로 크게 나타나겠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인천 16도, 대전 22도, 광주 24도, 대구 24도, 부산 21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22일은 동풍이 불면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평년보다 4~7도가량 높은 초여름 더위를 보이겠다. 반면,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20도 이하로 평년보다 1~3도 낮아 선선하겠다.
 
23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이날 오전에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낮에는 충남과 전라도, 밤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이고 있다. 다만, 대기 정체로 인해 충청 지역과 일부 영남지역에서 농도가 다소 높게 나타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2일은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대부분 ‘보통’ 수준에 머물겠지만, 서울 등 중서부 지역에서는 대기 정체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동해안 건조 특보 이어져…산불 주의
20일 강원 춘천시 사북면 고성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오후 2시 20분쯤 진화됐다. 진화대원들이 잔불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20일 강원 춘천시 사북면 고성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오후 2시 20분쯤 진화됐다. 진화대원들이 잔불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산불 피해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는 건조 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강릉, 속초, 고성을 비롯한 동해안 지역에는 건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건조경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에는 실효습도가 25% 이하,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그 밖의 중부내륙과 경상도, 전남 광양에는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니,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건조 특보는 23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