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진영, 이수만 제치고 연예인 주식 부자 1위…양현석은?

박진영 JYP 엔터테인먼트 이사

박진영 JYP 엔터테인먼트 이사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 이사가 연예인 주식부호 1위에 올랐다.
 
2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박 이사가 보유한 JYP 지분 17.8%의 가치는 192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말(1903억원)보다 19억원(1.0%) 늘어난 액수로, 이로써 박 이사는 연예인 주식부호 1위에 자리에 올랐다.
 
'버닝썬 게이트'로 지난 2월 말부터 엔터테인먼트 업종 주가가 전반적으로 위기를 겪었지만, JYP는 비교적 외풍을 타지 않고 주가 방어에 성공한 데 따른 결과다.
 
실제로 올해 들어 JYP 주가는 이달 18일 기준 1.16% 오르며 3대 가요기획사 중 유일하게 시가총액 1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같은 기간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 주가는 각각 21.22%, 21.89%나 하락했다.
 
지난해 말 연예인 주식부호 1위였던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보유주식 가치가 1818억원으로 488억원(21.1%) 줄었다. 이에 따라 그의 연예인 주식부호 순위도 2위로 내려갔다.
 
3위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지난해 말보다 322억원(20.3%) 줄어든 1263억원이었다. '버닝썬 게이트' 논란의 핵심인물인 승리의 소속사였던 YG는 국세청 세무조사 등 각종 악재가 겹치면서 홍역을 치렀다.
 
SM 주식을 대량 보유한 영화배우 배용준씨도 에스엠 주가 하락에 주식 재산이 작년 말보다 102억원(21.2%) 감소한 379억원으로 집계됐다. 키이스트 최대주주였던 배씨는 작년 초 키이스트와 에스엠의 합병으로 키이스트 지분을 전량 SM에 넘기고 대신 SM 지분을 받았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장녀, 뮤지컬 배우 함연지씨는 오뚜기 지분 1.19%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그 주식 가치는 지난해 말보다 31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원(0.3%) 증가했다.
 
 
풍국주정 지분을 13.29% 보유한 탤런트 출신 박순애씨의 주식 평가액은 30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18억원(5.7%) 감소했다. 박씨는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한용 대표이사의 부인이다.
 
가수 출신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지난해 말보다 36억원(14.6%) 증가한 286억원이다. FNC 지분을 22.01% 보유한 한 회장은 이 기간 주요 연예인 주식 부자 가운데 보유주식 가치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