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몽' 남규리, 임주환 향한 오묘한 시선…인연의 첫 시작


'이몽' 임주환, 남규리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임주환을 향한 남규리의 오묘한 시선이 눈길을 끈다. 

5월 4일 첫 방송될 MBC 새 주말극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요원(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유지태(김원봉)가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극 중 임주환은 조선총독부 법무국 소속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을, 남규리는 매혹적이고 당당한 매력을 지닌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이중생활을 하는 독립군 밀정 이요원, 유지태와 얽히고 설킬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임주환은 후광이 비추는 듯한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그의 젠틀한 미소와 가만히 앉아있어도 기품이 뿜어져 나온다. 임주환을 멀리서 바라보는 남규리는 행동 하나하나를 쫓는 듯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도도하면서도 오묘한 눈빛이 극중 이어질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경성구락부에서 처음 만난 임주환과 남규리의 모습. 남규리는 이후 임주환을 향한 호감을 키워간다. 하지만 경성구락부는 상류 일본인들이 유흥을 즐기며 정보를 교류하는 장소. 그 중심에 있는 남규리는 본능적인 직감으로 임주환은 물론, 이요원, 유지태까지 흔들어 놓으며 판세를 바꿀 시한폭탄을 쥐고 긴장감을 극으로 치닫게 만들 전망이다. 

'이몽' 측은 "남규리의 임주환을 향한 호감과 본능적인 직감이 인물들의 관계 변화에 중요한 키 중 하나가 될 예정이다.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가 마주할 각기 다른 상황과 선택으로 인해 소용돌이치는 긴장감으로 가득 채워질 '이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내달 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