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홀로 터키 여행 앞뒀다면 ‘이것’ 주의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연합뉴스]

최근 터키를 홀로 방문하는 한국 여성 여행객들을 상대로 한 성범죄 사건이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스탄불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19일(현지시간) 공지를 통해 이스탄불과 파묵칼레 등 터키를 홀로 여행하는 여성 여행객들의 성폭력 피해가 증가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피해 유형은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수면중 집주인에게 성추행 피해 ▶음주 상태에서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집주인에게 성폭행 피해 ▶함께 술을 마신 현지 남성에게 성폭행 피해 ▶음주 상태에서 호텔 직원에게 성폭행 피해 등이 있다.  
 
주로 ‘음주’ 또는 ‘에어비앤비’ 와 같은 숙박 공유 서비스 등으로 인한 피해 사례가 다수 보고됐다는 것이다. 
 
총영사관은 “친절하게 접근해 오는 낯선 이성의 음주, 식사 제안은 단호히 거절하는 것이 좋으며,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집주인과 단둘이 있는 상황은 가급적 피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이스탄불 악사라이(AKsaray)와 쿰카프(Kumkapi) 등 저렴한 숙소가 많은 지역은 우범지대이므로 숙박 지역으로 권장하지 않는다고 총영사관은 조언했다.  
 
이스탄불 탁심(Taksim) 지역은 심야까지 영업하는 식당·클럽이 많지만 피해 사례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므로 늦은 시간에 여성이 혼자 이동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술이나 음료에 약물을 타서 정신을 잃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음주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며, 택시를 탈 때엔 성추행 우려가 있으므로 뒷좌석에 탑승해야 한다고 총영사관은 당부했다.
 
최근 이스탄불에서 택시 앞 좌석에 탑승한 아시아 관광객이 성추행을 당하는 상황이 동영상으로 공개돼 경각심을 일으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