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황교안에, 민주당 “혹세무민·거짓선동·망언·색깔론·가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를 마치고 당원들과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를 마치고 당원들과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장외집회에서 정부ㆍ여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데 대해 거짓 선동으로 국민을 속이려 했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깎아내리고, 구태의연한 색깔론과 반공 이데올로기에 매몰돼 정치 공세만 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가 새로운 시대를 여는 미래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태극기 부대 눈치만 보는 것 같다”며 “광장에 모인 군중 때문에 더 지나친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조승현 상근부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한국당 당원들이 모인 집회에서는 혹세무민과 거짓선동이 난무했다”며 “한국당은 태극기 부대의 적개심에 의존한 채 극우화되는 것이 공당으로서 옳은 것인지, 그런 전략이 과연 성공할 수 있는지 다시 한번 고민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권력을 비판하고 정부를 견제하는 것은 야당의 권리이자 의무이지만, 지지층 결집을 위한 망언, 시대착오적 색깔론, 가짜뉴스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혹세무민은 결코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 연설에서 “피 끓는 마음으로 광화문에 처음 나왔다”며 말문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좌파천국을 만들어왔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좌파독재 중단하라’, ‘경제폭망 책임져라’, ‘종북굴욕 외교 포기하라’ 등의 구호를 선창했다.  
 
단상에 오른 나경원 원내대표는 “좌파정권의 무면허 운전이 대한민국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이 정권은 북한과 적폐청산만 아는 ‘북적북적 정권’”이라며 황 대표를 중심으로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첫 연설에 나선 김태흠 의원은 “요즘 말로 국민마저 ‘X무시’ 하는 후안무치한 문재인 독재정권”이라며 “김경수 보석 석방을 보면 반문(반문재인)과 친문(친문재인)이 법 앞에 평등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당 대변인인 전희경 의원은 “위대한 국민들에게 푼돈을 살포하면서 국가의 노예로 만들려는 문재인 정권을 이대로 둬서는 안 된다”며 “집권여당과 이중대 야당들이 (내년 총선에서) ‘260석’을 운운하며 장기집권을 꿈꾼다고 하는데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정권이 대법관이나 헌법재판관 자리에 좌파진보 사조직을 운영한 판사들만 골라 임명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제히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을 성토하고 강경한 대여투쟁 결의를 다졌다.
 
단상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한국당 주요 인사들은 ‘좌파천국’, ‘좌파독재 정권’, ‘북적북적 정권’, ‘후안무치 정권’, ‘야당을 탄압하는 비열한 정권’ 등 현 정권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반중친미ㆍ한미혈맹’, ‘자유대한수호’, ‘문재인 STOP 국민심판’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다만 단상 앞에 자리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태극기를 들지 않았다. ‘태극기부대 집회’라는 인상을 주지 않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효자주민센터 앞에서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을 규탄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효자주민센터 앞에서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을 규탄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