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화 살인 참사 트라우마’…LH, 진주 아파트 주민 이주대책 추진

시커멓게 불에 탄 안 씨 거주지 복도. [연합뉴스]

시커멓게 불에 탄 안 씨 거주지 복도. [연합뉴스]

 
지난 17일 새벽 발생한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참사의 충격으로 트라우마를 겪는 주민 등에 대한 이주대책이 추진된다.
 
20일 참사가 난 아파트 운영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21일까지 참사현장인 303동 주민 등에 대한 주거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참사가 난 303동은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거주했던 곳으로 희생된 사망자 5명과 부상자 13명 모두 이 동 주민이다.
 
또한 LH는 인근 동 주민들의 민원도 함께 상담해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실제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가족은 물론 이 아파트 내 주민들은 참사 이후 심한 정신적인 불안감을 보여 외부에서 머무는 이들도 많다.
 
이 아파트에는 참사 이후 정신적인 불안감과 안전 등을 우려해 이주를 원하는 이들도 많다.
 
LH는 주민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 후 동 간 또는 외부 아파트로 이주하는 대책도 검토할 계획이다.
 
LH는 “불의의 사고와 관련해 삼가 위안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민원 접수는 피해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려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