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르담 대성당, 구조물 안정화…추가 붕괴 위험 낮아”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모습.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모습. [AP=연합뉴스]

 
화재 피해가 발생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구조물이 안정화돼 추가 붕괴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상주해 있던 소방관들도 19일(현지시간) 오후 현장을 떠났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소방대 대변인 가브리엘 플뤼스는 이날 AP에 “성당 벽이 무너질 수 있는 위험은 더는 없다”면서 “성당이 아직 서 있고 모든 유물을 구할 수 있었던 것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화재로 첨탑이 붕괴하고, 목제 지붕이 불에 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소방관들의 빠른 대응으로 석회암으로 된 건물의 기본 구조는 상당 부분 보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성당 내부 온도가 높아 일부는 추가 붕괴가 있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관측이 나왔다.
 
이에 프랑스 당국은 추가 붕괴에 대비해 구조물 강화 작업에 나서기도 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추가 붕괴나 화재 위험이 낮아지면서 현장에 상주한 소방관들도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내달 2일 전국적인 ‘노란 조끼’ 시위가 개최될 예정이다. 성당 복원에 수억 달러의 기업 기부금이 몰리고 있는 데 대한 분노 성격이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직후 프랑스 재벌과 대기업들이 성당 복원에 써달라며 거액의 기부금을 내자 ‘노란 조끼’ 등 좌파 진영을 중심으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서민에게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하는 것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