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내가 北과 계속 협상한다”…北의 배제 요구 거절

워싱턴 DC에서 열린 안전보장협력위원회 2+2 회담을 마치고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워싱턴 DC에서 열린 안전보장협력위원회 2+2 회담을 마치고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9일(현지시간)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에 대해 자신이 계속 협상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협상 계속할 것…바뀐 게 없다”
“김정은 위원장, 6번 비핵화 약속했어”
일본도 대북제재 전면이행에 한목소리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일 외교장관 및 국방장관이 참여한 안전보장협력위원회(2+2 회담)가 끝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과의 협상에서) 물러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협상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전체 노력을 책임지고 있지만, 그것은 나의 팀”이라며 “우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은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 상대로 나서기 바랄 뿐”이라며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같은 북한의 공개적인 ‘폼페이오 배제 요구’에 폼페이오 장관이 정면으로 대응한 것이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약속을 여러 차례 했으며 나에게도 비핵화 약속을 6차례 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 DC에서 열린 안전보장협력위원회 2+2 회담에서 만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워싱턴 DC에서 열린 안전보장협력위원회 2+2 회담에서 만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한편, 이 자리에서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대북제재 전면 이행에 한목소리를 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미국인과 일본인의 자유를 수호하고 공유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방안을 추구해왔다. 그 맨 위엔 북한의 FFVD를 달성하기 위한 공동의 외교적 노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언급했다. 고노 외무상은 “미국과 일본은 모든 WMD와 모든 사거리의 미사일에 대한 북한의 CVID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에 대한 CVID를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북한을 위한 밝은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