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푸틴과 24일 만찬…25일엔 단독·확대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찬을 한 뒤 다음날인 25일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러시아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루스키 섬 극동연방대학에서 만찬을 같이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두 정상은 이어 다음날인 25일 단독 회담과 확대 회담을 잇달아 가질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확대 회담의 러시아 측 참석자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경제와 교통 담당 각료가 거론된다고 전했다. 북한 측 참석자는 아직 전해진 바 없다.

 
교도통신은 김 위원장이 26일까지인 러시아 방문 일정 중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한 유학생과 만나는 행사나 시내 관광을 검토하고 있지만, 변경이나 중지 여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8년 만에 이뤄지는 북·러 정상회담이 된다. 2011년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과 회담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