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兵은 무기를 손에 들고 있는 사람, 士는 도끼를 형상화한 모습

한자 진면목 兵士(병사)
무기를 손에 들고 있는 사람을 가리키는 한자가 兵(병)이다. 이 글자의 초기 꼴을 보면 그 모습이 완연하다. 두 손으로 도끼를 들고 있다. 인류사회의 출발 때부터 많이 번졌을 전쟁의 그림자다.
 
각 요소를 떨어뜨려 풀어 보는 파자(破字) 흐름에서 이 글자를 丘(구)와 八(팔)로 지칭하는 경우가 있는데, 초기 글자꼴로 보면 오해(誤解)가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구팔(丘八)’은 어엿한 조어로 대접을 받아 이제 ‘전쟁’이라는 의미를 획득했다.
 
우리에게는 ‘선비’의 새김으로 잘 알려진 士(사)의 초기 꼴 또한 兵(병)과 마찬가지 흐름이다. 남성의 생식기를 지칭했으리라 여겨지는 글자꼴이 있고, 또한 무기에 해당하는 도끼를 형상화한 모습도 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로써 이 글자 또한 전투에 나설 수 있는 남성, 또는 그런 군대의 성원이라는 새김을 얻었다고 본다. 더 나아가 왕과 최고위 관리를 뜻하는 경대부(卿大夫) 밑의 계층 사람을 지칭키도 했다. 사농공상(士農工商)의 이른바 ‘사민(四民)’ 신분의 상위 그룹이다.
 
그래서 병사는 무기를 지니고 전쟁터로 나가는 군대의 일원을 가리킨다. 단지, 계급으로 이르는 경우라면 그 군대의 토대에 해당하는 저변(底邊)의 성원이다. 도보(徒步)라는 단어는 본래 탈 것 없이 걸어 이동하는 병력인데, 그로써 때론 병사 계층을 의미했다.
 
병법의 대가 손자(孫子)가 규정하는 병(兵)의 개념이 아주 유명하다. “국가의 큰일, 죽느냐 사느냐의 영역, 남느냐 사라지느냐의 갈림길, 그래서 심각하게 다루지 않을 수 없다(國之大事, 死生之地, 存亡之道, 不可不察也)”고 한 점이다.
 
무기를 들고 벌이는 싸움의 종류는 퍽 많다. ‘전쟁’은 대단위 싸움이다. 그보다는 작은 규모지만 여러 전투의 요소를 포함한 작전은 전역(戰役)으로 옮긴다. 그 밑을 이루는 것이 전투(戰鬪)다. 그 아래로는 교전(交戰)이다.
 
동양사회의 전통적 지칭도 많다. 칼과 병사의 ‘도병(刀兵)’, 방패와 창의 간과(干戈), 갑옷과 병기 갑병(甲兵), 칼이 머금는 피 혈인(血刃)이 다 전쟁의 지칭이다. 전쟁으로 번지는 병재(兵災)와 병화(兵火), 전쟁의 불길 전화(戰火), 그 참극과 소용돌이 전화(戰禍) 전란(戰亂)도 마찬가지다.
 
전쟁이 나면 신호로 올리는 밤의 불, 낮의 연기는 봉수(烽燧)다. 그 상황에서 울리는 북소리 봉고(烽鼓)도 있다. 특히 낮에 피워 올리는 연기가 높이 치솟도록 이리의 배설물을 말려 태웠는데, 그 연기가 낭연(狼煙)이며 이들 모두 전쟁의 다른 이름이다. 전쟁이 지닌 심각성 때문에 나온 다양한 호칭이다. 평화의 시절에도 우리는 늘 존망(存亡)의 갈림길, 전쟁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하영삼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장
유광종 중국인문경영연구소장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