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 쫙 빼준다는 다이어트차엔…암·뇌졸중 유발성분 ‘가득’

바이앤티. [사진 서울시]

바이앤티. [사진 서울시]

심혈관계 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어 국제적으로 사용 금지된 약물이 함유된 베트남산 다이어트차를 대량으로 판매한 이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과 관세청은 베트남산 다이어트차 ‘바이앤티’를 허가나 신고 없이 판매한 혐의(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등 위반)로 업체 대표 J씨(41)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따르면 개별적으로 활동한 이들은 수입식품 영업등록 없이 바이앤티를 자가소비용 명목으로 국내 반입한 뒤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판매한 차는 1만253개, 액수로는 판매가 기준 2억5860만원에 달했다.
 
이들은 베트남에서 물건을 보낼 때 소액면세 제도를 이용하고자 150달러(약 17만원) 이하로만 포장해 관세와 부가세를 피했고, 자가소비용으로 들여와 수입식품 검사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살이 빠진다는 입소문을 타며 품귀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던 바이앤티는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천연재료로만 만들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여기엔 시부트라민·페놀프탈레인 등 국제적으로 사용이 금지된 약물이 들어있다고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전했다.
 
비만치료제로 사용됐던 시부트라민은 뇌졸중과 심혈관계 이상 반응 등 이유로 2010년부터 국제적으로 사용이 금지됐다.
 
변비치료제로 쓰였던 페놀프탈레인은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발암물질로 대부분 국가가 사용을 금지했다.
 
두 물질 모두 현행 국내 식품위생법상 유해물질로 규정돼 있다.
 
적발된 피의자 중 일부는 시부트라민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검사 결과를 제시하는 등 바이앤티가 마치 안전한 제품인 것처럼 광고·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에 정품 인증 홀로그램을 붙이거나 ‘바이앤티 정품 인증 방법’을 홈페이지에 올려 마치 정상적인 수입절차를 거친 것으로 오인하게 한 경우도 있었다.
 
관세청은 앞으로 자가소비용일지라도 바이앤티의 통관을 금지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이앤티에 대해 ‘수입검사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 베트남 현지에서도 지난달 1일 자로 이 제품들을 회수 조치했다.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아직도 온라인을 중심으로 바이앤티나 유사제품이 유통되고 있다”며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